pinnacle 아직 제대로 정산이 안돼서

pinnacle

정총리 세종시 수정안 빨리 처리돼야|이 대통령과 정 총리(서울=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이명박 대통령과 정운찬 총리가 12일 낮 청와대에서 시도지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 2010.1.12jobo@yna.co.kr”세종시 수정된다면 돌 맞는것도 괜찮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장하나 기자 = 정운찬 국무총리는 12일 세종시 수정 관련법안의 국회 통과 시점과 관련, “될 수 있으면 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빨리 통과시키기에는 현실적 어려움이 많겠지만, 논의를 오래 끌면 사회적 혼란이 되고 우리 사회가 늪으로 빠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충청 사람들 pinnacle처지에서 보면 법안이 통과돼도 통상 1년 동안 개발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임기안에 (세종시에) 들어갈 것을 착공.완공하고, 2020년까지 도시를 완전히 다 건설한다고 했다. (관련법 통과가 빨리 안되면) 그런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pinnacle설명했다. 이와 관련, 권태신 총리실장도 이날 MBN에 출연, “관련법을 빠른 시일내에 절차를 밟아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며 “희망사항은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나라당 친박(친박근혜)계가 수정안에 강력 반발하고 있는 데다, 주류측 일각에서 속도조절론이 제기되고 있어 국회 처리시점을 둘러싼 당정간 조율이 주목된다. pinnacle정 총리는 인터뷰에서 “돌을 맞고 세종시 수정안이 통과된다면 돌을 맞아 가면서라도 가야 한다”며 “내가 돌 좀 맞더라도 그것이 세종시 안이 통과되고 나라가 나쁜 방향으로 가는 것을 막는다면 괜찮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수정안이 잘돼 대기업들의 많은 투자가 이뤄지고 생산활동이 시작되면 수정안을 번복하기는 힘들 것”이라며 “앞으로 세종시에 계속 가서 주민들을 설득하는 노력을 할 것이다. 연기.공주 분들이 좋은 결정을 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한 정치권 일각의 격한 반발에 대해 “합리적으로 사고를 해야 할 것”이라며 “정치적 아집을 갖고 있으니 답답하다”고 말한 뒤 “표 때문에 정치인들이 나라를 어렵게 만들었다”고도 했다. 정 총리는 이에 앞서 시내 호텔에서 열린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 “세종시는 우리가 50년, 100년 pinnacle을 먹고 살 수 있는 기초과학과 원천기술, 새로운 산업을 일으킬 21세기 대한민국의 구동축”이라며 “우리나라를 선진 일류국가로 이끄는 국가발전의 전초기지가 탄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kbeomh@yna.co.krhanajjang@yna.co.kr[관련기사] ▶ 정총리 “온 힘 다해 세종시 수정 설득하겠다” ▶ <세종시> 정총리 “머릿속 떠난적없는 의제”(종합) ▶ 정총리 “세종시는 시대적 과업” ▶ 세종시에 삼성.한화.웅진.롯데 유치(종합)-1 ▶ <정총리, 수정안 발표후 대전 방문>
pinnacle

그 근방에서 호 pinnacle아장의 부탁을 단호히 거절하고 호기롭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